온통 빛으로 가득한 소행성에 떨어진 …

온통 빛으로 가득한 소행성에 떨어진 기분이었다. 아무런 슬픔도 분노도 우울도 없이 그저 존재하는 것만으로도 눈물겹도록 아름다운 곳. 광장 입구로 나와 영롱한 빛을 내뿜는 빈 시청사와 크리스마켓을 한눈에 담는 일은 내 생에 다시는 잊지 못할 만큼 황홀한 순간이었다. 그야말로 속수무책으로 황홀경에 빠질 수밖에 없는 공간이었다.

여행기 전문 보기🔽
http://m.blog.naver.com/iiso8867/220963087858
블로그는 프로필 하단에 링크되었습니다.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.